신혼여행중 여행 마지막날 생일이었다.

그래서 와이프가 가지고 싶은 물건을 물어봤고 나는 당당히 에어팟2를 이야기했다.

무리해서 환전을 많이해서 40만원정도 남은 상태여서 와이프가 승낙해줬다.

마침 취리히 여행중이었고 근처에 애플스토어가 있어서 방문했다.


주소는 Apple Bahnhofstrasse 이고 취리히 중앙역 걸어서 5분거리에 위치해 있다.

제품을 고르고 있으면 친절하게 직원이 언어를 물어본다. 영어라고 이야기하면 영어로 설명을 해주고 제품을 고른뒤에 찾아가면 결재해준다.


에어팟 2와 정품 실리콘 케이스와 가죽케이스를 구매했다.

다해서 한국돈으로 34만원정도 들었다.

마지막날 프랑을 다 소진했다.




에어팟2의 외관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단지 무선충전 지원과 빠른 연결 그리고 아래 사진처럼 충전 led가 뚜껑 내부가 아닌 바깥에 위치했다



에어팟1을 와이프에게 주고 이어폰을 쓰고 있었기때문에 몹시 좋았다.

무선충전까지 되니 너무 좋다.
서울 가면 바로 써봐야겠다.

집에서 사용하던 2만원짜리 싸구려 청축 키보드가 고장나서 집에서는 그냥 원래 대학교 2학년때 사용하던 한성 갈축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키 입력이 자꾸 씹히는 현상이 발생했다.


참고 참다가 키가 입력이 자꾸되질 않아서 너무 힘들었고 집에서 사용할 무접점 싼 키보드를 찾았다.


그런데 보급형이라고 생각했던 한성과 앱코 키보드가 무접점이 10만원부터 시작이었다..... 너무 비싸다 그래서 포기하고 중고나라에서 중고로 알아보던 중 레오폴드 FC660C를 10만원에 판매하신다는 판매자가 나타났다.


원래 FC660C는 대학교형이 연구실에서 사용할때 봤었는데 F1 ~ F12까지의 키가 없어서 너무 불편하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맥을 쓰면서 그 키들을 사용하지 않기때문에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고, 10만원주고 한성과 앱코 제품을 구매하느니 중고로 FC660C가 낫다는 판단을 했다. (한성에서 무접점산 키보드는 불량으로 두번 교환받았고 키감도 별로여서 친구에게 싸게 팔았다.)


판매자분을 만나러 직접 가는 대신에 오천원 깍아 주셔서 9만 5천원에 샀다. 개이득!!!

그 판매자분도 2차구매자여서 박스자체는 조금 오래되었다.

그래도 박스도 있고 나름 만족!

한국어가 각인되어있고  화이트 색상이라는 표시가 되어있다.


제품에는 포인트 키캡이 달려있다. 좋다 색깔도 이쁘다.

그리고 원래 키캡 또한 같이 들어있다. 

키보드 자체도 깨끗하고 좋다.

내가 3차 구매이지만 전혀 그런 느낌이 들지 않는다.


키감은 회사에서 사용하는 리얼포스와 그렇게 차이가 있지는 않지만 키압은 리얼포스가 훨씬 가볍다.


660C의 압이 어느정도인지 모르지만 내 느낌은 55g정도 되는 느낌이다.(리얼포스와 비교했을때)


가격도 저렴하고 다시 되팔아도 9만 5천원보다는 더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여자친구가 동대문에서 결혼 사진때 필요한 악세서리를 구매하러 가자고 해서 토요일 아침 방문했다.

동대문 5층에서 악세서리를 구경하고 동네로 그냥 돌아가기가 아쉬워 밥을먹고 가기로 했다.

마땅히 동대문에서 먹을게 없어서 유명한 쉑쉑버거를 먹기로 했다.

사람은 초창기 오픈때보다 현저히 줄어 주말 점심시간인데도 그냥 줄 없이 앉아먹었다.

일반 버거와 훈제햄이 포함된 메뉴를 먹었다.



생각보다 고기냄새도 심하고 엄청 느끼하다.

여자친구가 안먹어서 두개다 거의 내가 먹었다.



가격 자체도 너무 비싸서 콜라랑 버거 감튀 쉐이크 시키니 3만원 나왔다 ㅋㅋㅋ

차라리 밥집 갈걸 ㅠㅠ

다시는 안간다. 바닐라 쉐이크를 먹었는데 쉐이크도 느끼했다.

  1. 다니 2018.12.22 12:42

    개노맛!

  2. 다니 2018.12.22 12:42

    핵노맛

아이폰 xs를 구매하고 판매처에서 줬던 케이스를 계속 끼고있었는데 너무 얇아서 떨어트릴까봐 겁이났다.


130만원이나 하는 휴대폰을 망가지게 하고 싶지 않아서 UAG 케이스를 하나 구매했다.


가격은 할인해서 35000원. (배송비 포함)

네이버를 통해 UAG 코리아에서 구매했다.


아이언맨 색인거 같아서 구매했다.

가볍다 생각보다. 그리고 견고하다. 맘에 든다.


내부도 쫀쫀하게 생긴게 맘에 든다. 남자스타일이다.


착용했는데 그립감도 훨씬 좋아졌고 손에서 미끄럽지 않아서 좋다.

만족만족



아이폰 7 플러스를 사용하다가 너무 커서 들고다니기 불편하기도 했고 약정도 끝나서 중고로 팔고 아이폰 xs를 구매했다.

가격은 130만원인데 케이티 포인트 사용하고 해서 더 싸게 구매했다.

큰 모델만 사용하다가 작은 모델로 사용하니 좋고 무선충전과 네트워크 성능이 좋아서 좋다

  1. 긍아 2018.12.06 13:48

    우와 부러워요

+ Recent posts